서울대학교병원 클린센터 로고 이미지
청렴정보공개 청렴자료실 청렴게시판 클린신고 공익신고
청렴게시판
 
 
 
 
청렴게시판
의대교수 줄소환 등 노바티스 리베이트 조사 촉각

한국노바티스의 리베이트 사건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검찰이 한국노바티스 외에 다른 제약사의 리베이트 정황을 포착, 수사력을 다시 집중하면서 확대 가능성도 제기되는 모습이다.

18일 의료계 및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방검찰청 식품의약조사부는 한국노바티스 리베이트와 관련, 대학병원 교수들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월 한국노바티스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어 의료학술 전문지 2곳에 대한 압수수색과 1곳의 대표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최근에는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에 대한 전면 압수수색과 한국제약협회에 대한 서면 수사를 진행, 리베이트 제공자 측에 대한 조사를 일정수준까지 마무리 지었다.

 

현재는 리베이트 수수자에 대한 확인 조사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위한 소환 대상은 개원의보다는 의과대학 교수가 다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부터 시작된 소환조사를 통해 수수를 인정하는 이들에 대한 기소 여부가 결정된다. 이는 강연료, 원고료, 자문료가 상식적으로 인정될만한 수준인지 여부가 관건이다.

 

하지만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대학병원 교수 중 일부는 이 같은 명목의 수수금액이 1억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기간에 걸쳐 한달에 수백만원씩 받은 것이 누적됐기 때문이다. 수수가 확인된 일부 교수들은 받은 돈을 개인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의국비 등의 명목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관련 법규 위반에 대한 판단이 어떻게 적용될지 주목된다.

 

특히 이번 조사 과정에서 검찰은 한국노바티스 외에 다른 제약사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포착,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 조사에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최근 300명이 넘는 조사대상 확보와 함께 주요 학회의 임원, 또는 학술분야 리딩그룹에 있는 인지도 있는 교수를 소환하고 있는 것은 수사 범위를 확대하는 과정이라는 것이다.

 

실제 소환조사 요구서를 받은 대학교수 일부는 노바티스의 국내 사업부서의 범주를 벗어나는 진료과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한 의과대학 교수는 수사 과정상 핵심조사는 마무리한 후 최종 수수자에 대한 확인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찰이 어떤 의지를 가지고 사건을 접근하느냐에 따라 수사의 방향이 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 데일리메디 기사(2016.7.19.)

 

목록보기
 110-744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연건동 28) 서울대학교병원 클린센터 
         Copyright 2010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ll Rights Reserved